더 큰 코리아를 지향하는 YTN KOREAN
닫기
글쓰기
1
"소외된 재외동포 지원 대폭 강화"…새 정부 재외동포 정책 확정
2018-01-16 |
조회 262
글자크기축소
글자크기확대
고려인 동포와 해외 한인 입양인, 조선적 재일동포에 대한 지원이 대폭 강화됩니다.

정부는 지난달 이낙연 총리 주재로 열린 제18차 재외동포 정책위원회에서 소외된 동포들을 위한 문재인 정부의 정책 추진 방향을 확정했습니다.

특히 한국이나 일본 국적을 취득하지 않고 있는 3만여 명의 조선적 재일동포들이 자유롭게 모국을 방문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또 고려인 동포의 안정적 국내 체류를 위해 체류자격 완화를 검토하고, 입양인 뿌리 찾기 사업의 성공률을 높이기 위한 방안도 논의했습니다.

[인터뷰: 이 낙 연 / 국무총리]
"일제 시대에 어떤 분은 징용돼 가시고, 어떤 분은 징병 돼가시고, 어떤 분은 독립운동하러 나가시기도 하고, 또 너무 가난해서 멀리 이민을 간 분도 계시고, 제각각의 사연을 갖고 있습니다. 해방 이후에는 고아로 입양된 분도 계시고….이런 재외동포들을 각자의 처지에 맞게 어떻게 도와드릴 것인가, 하는 숙제가 하나 있고요."
댓글 0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쓰기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