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큰 코리아를 지향하는 YTN KOREAN
닫기
글쓰기
0
[보고싶습니다]"엄마 사랑해요"…이탈리아 한인 입양인 이경화
2018-06-25 |
조회 155
글자크기축소
글자크기확대
생후 6개월 만에 이탈리아로 입양된 한인 입양인 이경화 씨가 친엄마를 애타게 찾고 있습니다.

가정을 꾸리고 아이를 뱃속에 품어보니 친엄마 생각이 간절했다고 하는데요.

이경화 씨가 친엄마에게 띄운 편지를 소개합니다.

[녹취구성]

[인터뷰: 이 경 화 / 이탈리아 한인 입양인]
"안녕하세요. 저는 이경화, 이탈리아 이름은 일라리아 베르나디입니다. 경북 안동에서 6월 16일 1978년에 태어났고, 6개월 후 이탈리아 가정에 입양됐어요. 지금은 베니스와 가까운 도시, 파두아에서 살고 있습니다."

Q. 이탈리아에서의 삶은?

[인터뷰: 이 경 화 / 이탈리아 한인 입양인]
"저는 언제나 행복한 삶을 살았던 것 같아요. 행복한 유년시절을 보냈죠. 제 나라인 이탈리아도 좋고, 기회도 많았어요. 친구들도 많았고 대인관계가 다 좋았어요. 가족에게 사랑도 받았고요, 학교에선 공부하는 걸 좋아했어요. 공부도 꽤 잘했고요."

Q. 친가족을 찾고 싶은 이유는?

[인터뷰: 이 경 화 / 이탈리아 한인 입양인]
"지금까진 제 친부모님이 궁금하지 않았어요. 저 자신을 이탈리아 사람이라고 굳게 믿었거든요. 그런데 12년 전, 제가 임신했을 때, 처음으로 친엄마에 대해 호기심이 생기더라고요. 제 친엄마도 새 생명을 품었던 때가 있었을 것이고, 그 힘들게 품었던 아이를 버려야만 했을 땐 어떤 마음이었을지 궁금하더라고요. 그 궁금증이 절 떠나지 않았던 것 같아요. 시간이 지날수록 한국에 와서 제 뿌리, 제 가족을 찾고 싶은 생각이 커졌어요."

Q. 친가족에 대해 들은 이야기가 있다면?

[인터뷰: 이 경 화 / 이탈리아 한인 입양인]
"홀트가 입양 문서를 보내줬는데, 예상치 못했던 사실을 알게 됐어요. 제가 여섯 번째 자녀였죠. 제 친부모는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돼서 저를 양육할 형편이 안 됐던 거죠. 그래서 저를 입양 보내기로 한 거라고 하더라고요. 나중에 입양기관을 통해 들은 이야기인데 제 친아버지는 1999년에 돌아가셨다고 하더라고요. 친엄마는 단서가 부족해서 행방을 알 수가 없어요. 이 인터뷰를 통해서 친엄마가 저를 보고, 제 이야기를 들었으면 좋겠어요. 그래서 저를 찾고 싶은 마음이 조금이라도 생겼으면 해요."

Q. 친엄마를 찾게 된다면?

[인터뷰: 이 경 화 / 이탈리아 한인 입양인]
"제일 먼저 엄마에게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어요. 저를 낳기로 한 거잖아요. 그리고 입양 기관에 저를 맡겨준 거잖아요. 결과적으론 당시에 더 부유했던 나라에서 제가 살 기회를 얻은 거고, 이탈리아 가정에서 사랑받으며 행복하게 지냈으니 그런 기회를 준 거에 감사하게 생각해요. 저뿐만 아니라 제 이탈리아 가족에게도 행복한 삶을 주신 거예요."

"엄마 안녕하세요. 엄마를 한 번도 뵌 적은 없지만, 사랑한다는 말을 하고 싶어요. 엄마도 원한다면, 엄마를 정말 보고 싶어요. 전 이탈리아에서 사랑받고 행복한 삶을 살았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어요. 정말 가슴 속 깊이 엄마를 사랑해요. 엄마도 어딘가에서 꼭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제 삶이 다할 때까지 엄마를 기다릴게요. 엄마 사랑해요."
댓글 0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쓰기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