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큰 코리아를 지향하는 YTN KOREAN
닫기
글쓰기
0
핀란드 어린이 80%는 국공립 취원…나라가 키운다!
2018-12-16 | 더 큰 코리아
조회 22
글자크기축소
글자크기확대
[앵커]
사설 어린이집과 유치원의 유아 학대, 비리가 잇따라 불거진 요즘,

우리 아이들이 잘 클 수 있겠나…심란한 마음인데요.

요즘 세계 최고 교육 강국으로 꼽히고 있는 핀란드에서 영유아들은 어떤 환경에서 크고 있을까요?

신소영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터]
외출복으로 갈아입은 아이들이 초겨울 자연으로 뛰어듭니다.

바닥에 떨어진 솔방울을 줍거나 거대한 바위를 거침없이 타 넘는 것도 모두 즐거운 놀이입니다.

핀란드 어린이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야외 수업 시간입니다.

핀란드에서는 눈이 오나 비가 오나 어린이들의 야외 활동을 장려하고 있습니다.

[파이비 아홀라 / 어린이집 원장 : 아이들이 신선한 공기를 마시고 밖에서 놀게 되면 더 건강해져서 쉽게 아프지도 않습니다.]

미끌미끌한 숲길에서 넘어질 뻔한 순간, 든든한 보호막은 선생님입니다.

선생님 한 명이 돌보는 영유아 숫자가 적당해서 이렇게 집중 관리가 가능한 건데요.

핀란드의 어린이집 교사 한 명이 돌보는 영유아의 숫자는 한국 어린이집 교사가 돌보는 인원의 절반 수준입니다.

[탄야 비하바이넨 / 어린이집 학부모 : 선생님들이 믿음직스러워요. 아이가 어린이집을 처음 다닐 때 며칠 따라 다녀봤는데 선생님에 대해서도 알 수 있었어요.]

핀란드 국공립 어린이집에는 한 반에 한 명씩 대학에서 유아교육학을 전공한 교사가 있어야 합니다.

또 지자체별로 교사의 재교육 과정을 지원하기도 합니다.

[센니 라아마넨 / 어린이집 교사 : 교사들도 재교육을 받습니다. 모든 교사가 특정 교육을 받는다거나 원장에게 이야기해서 아이들의 교육이나 더 많은 신체활동에 관한 주제 등 관심 분야나 다른 원하는 교육을 받겠다고 할 수 있어요.]

핀란드에서 어린이집을 다니는 영유아 23만 명 중 80% 이상은 국공립 어린이집에 다닙니다.

부모가 운영비의 14%를 부담하고 나머지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에서 댑니다.

핀란드 정부는 영유아를 보육 관점으로만 보지 않고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어린이집 감독과 교사 처우 개선에 힘쓰고 있습니다.

[끼르시 따르까 / 핀란드 국가교육위원회 영유아교육 선임 고문관 : 국공립 어린이집을 다니는 영유아는 84% 정도이고, 영유아 중 16%만이 사립 어린이집을 이용합니다.]

"핀란드 교육에서 강조하는 부분은 '가정환경이나 지역에 상관없이 모든 아이가 최고의 교육을 받는 것'입니다. 우리는 '전인적인 관점'에서 영유아 교육을 시행합니다. '교육과 보육, 지도를 결합해서 생각'한 것인데 이를 따로 떼어놓고서는 생각할 수 없습니다. 교사와 아이들 간의 따뜻한 유대관계, 아이들이 어떻게 배우는지 이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핀란드 정부 예산 가운데 교육 분야 지출 비중은 21%에 이릅니다.

핀란드의 교육 슬로건은 빈부와 지역에 상관없이 '단 한 명도 낙오하는 어린이가 없게 하자'는 겁니다.

공교육 중심이면서도 학생의 행복도도 높고, 학업 성적도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핀란드,

영유아 교육이 그 토대를 이루고 있습니다.
댓글 0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쓰기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