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큰 코리아를 지향하는 YTN KOREAN
닫기
글쓰기
0
호주 요리 유학의 모든 것! 노혁래 유학생
2019-07-14 | 글로벌코리안
조회 83
글자크기축소
글자크기확대
푸른 자연과 예술이 조화를 이루는 관광대국,

해마다 전 세계 900만 명이 찾는 호주는 외식 문화가 발달한 '요리 강국'이기도 한데요.

시드니 요리학교에서 호주 최고의 셰프를 꿈꾸는 한국 청년이 있습니다.

[노혁래 / 호주 요리 유학생 : 안녕하세요. 저는 호주에서 요리사를 꿈꾸고 있는 노혁래입니다.]

혁래 씨는 2년 전 요리사의 꿈을 품고 호주에 왔습니다.

원래 직업은 치열한 경쟁률을 자랑하는 호텔리어!

번듯한 직장을 마다하고 요리 유학생이 된 사연은 무엇일까요?

[노혁래 / 호주 요리 유학생 : 호텔 일을 하면서 사실 일이 너무 힘들고 정신적으로 힘들다는 생각을 많이 해서 행복해지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고. 행복해지려면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해보고 싶어서 어렸을 때부터 요리를 배우고 싶었는데 요리를 해보면 행복해지지 않을까….]

물론 개인의 경력이나 능력에 따라 다르지만 호주는 요리사의 평균 연봉이 높은 나라로 유명합니다.

한국보다 약 2배 정도 높다고 하는데요.

무엇보다 세계적인 요리학교가 많아 요리 입문자라면 양질의 교육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핀 레이스 / 요리학교 QTHC 총장 : 지난 4년 동안 300명 넘는 한국 학생들이 다녀갔어요. 모두 열심히 공부하는 훌륭한 학생들이었죠. 한국 학생들은 실력이 출중하고 언제나 열심히 공부합니다. 늘 진지한 자세로 임하기 때문에 대부분 졸업 후 호주 최고의 레스토랑에 취업하죠.]

학교가 끝나면 음식점에서 실전경험을 쌓는 혁래 씨!

최근 호주로 요리 유학을 오는 한국 청년들이 많아지면서 곳곳에서 한국인 셰프를 어렵지 않게 만나볼 수 있는데요.

틈틈이 준비한 영어 공부가 도움이 됐다고 말합니다.

[노혁래 / 호주 요리 유학생 : 학교에 입학하거나 졸업할 때 아이엘츠(IELTS)와 같은 영어 성적이 인정되기 때문에 어느 정도 일정 수준 이상의 영어 점수를 받아오는 것이 여기에서 생활하는 데 조금 더 유리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요리 프로그램과 함께 스타 요리사들이 인기를 끌면서 '셰프'하면 화려한 겉모습을 떠올리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화려함 뒤에 숨은 노동의 강도는 생각보다 훨씬 세다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조언합니다.

[노혁래 / 호주 요리 유학생 : 제가 일을 디저트 파트에서 하다 보니까 제가 제일 늦게 퇴근하는 직원인데 한 번은 12시가 다 돼서 케이크를 42조각 내달라는 손님이 있었는데 케이크를 다 자르고 나서 오늘 하루도 진짜 고생 많았다.]

고된 일상이지만 뒤늦게 찾은 적성인 만큼 최고의 요리사를 향한 이 도전을 멈추지 않을 생각입니다.
댓글 0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쓰기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