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큰 코리아를 지향하는 YTN KOREAN
닫기
글쓰기
0
네덜란드 취업 비결, 리쿠르터 유진 씨에게 듣는다!
2019-08-25 | 글로벌코리안
조회 57
글자크기축소
글자크기확대
취업이 절실한 네덜란드 한인 유학생이 선배의 조언을 구하러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오늘의 멘토는 '리쿠르터', 유진 씨입니다.

[유진 / 네덜란드 리쿠르터(인재 중개인) : 안녕하세요. 네덜란드에 사는 유진입니다.]

어린 시절 네덜란드에서 잠시 살았던 유진 씨.

그가 본격적으로 이곳 언어와 문화를 배운 건 이곳에 다시 유학 온 대학 때부터입니다.

경영학을 전공했지만 사람과의 교류를 유난히 좋아했다는 유진 씨.

그런 그에게 인재를 기업에 소개해주는 채용 담당자, '리쿠르터'라는 직업은 운명과도 같았습니다.

[유진 / 네덜란드 리쿠르터 (인재 중개인) : 리쿠르터로 뽑을 때 공통적으로 보는 게 사람을 좋아하고 말을 잘하는지를 보는 것 같아요. 사실은 리쿠르터 하는 일이 대부분 그렇습니다. 전화로 면접을 보고 얼굴을 보고, 면접하고, 그리고 왜 우리 회사여야 하는지 설득해야 하고, 그리고 그 이후에도 주기적으로 연락해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렇게 사람이 말을 많이 하고 설득도 하고 그렇게 사람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취업하기 유리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네덜란드를 비롯한 유럽은 요즘 청년 일자리가 넘쳐나고 있습니다.

지난 3월 기준으로 네덜란드 청년 실업률은 6.4%, 한국의 절반 수준입니다.

유럽 물류의 중심지 네덜란드는 여러 조세 혜택까지 더해져, 최근 외국 근로자에 대한 구직 수요가 늘고 있다고 하는데요.

유진 씨는 그 가운데 특히 주목할 분야가 있다고 말합니다.

[유진 / 네덜란드 리쿠르터 (인재 중개인) : 네덜란드는 지식 집약적 산업이 아주 강해요. 그렇기 때문에 특히 IT 분야 같은 경우에는 외국인들이 진출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요. 한국분들 같은 경우에도 IT 분야, 예를 들어 프로그래머 또는 소프트 엔지니어 등등의 직업에 지원하시면 뽑히고 이렇게 네덜란드에 취업할 확률이 아주 높습니다.]

네덜란드 취업엔 영어 능력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특히, 시험 점수보다는 실제 업무에서의 영어 구사능력을 기업들은 더 따집니다.

[유진 / 네덜란드 리쿠르터 (인재 중개인) : 한국분들 같은 경우에는 영어를 중점적으로 준비해서 오시는 게 아주 중요할 것 같습니다. 본인이 외국인을 만났을 때 본인의 의사 표현을 분명히 할 수 있고 어떤 주제를 가지고 토론을 할 수 있을 정도면 충분히 가능성 있다고 생각합니다.]

유진 씨는 네덜란드 생활·문화 안내서를 직접 만들고 면접 도우미를 자청하며 구직 청년을 만나고 있습니다.

채용 문화가 우리와 다른 유럽에선 이런 선배들의 도움이 절대적입니다.

[최민준 / IT기업 인턴 취업자 : 선배분들이나 어르신분들이 많은 한국과 달리 여기는 앞서 나간 분에 대한 정보가 굉장히 부족한 상황이기 때문에 한 분이라도 그런 분이 믿고 기댈 분이 있다면 심적으로 이미 출발 지점이 달라진다고 생각하거든요. 안정감을 가질 수 있는 단계가... 제가 (유진 씨에게) 받은 조언으로는 제가 (면접 때) 긴장하면 방 구석구석을 보면서 공간적으로 안정감을 느끼면 긴장감을 덜 느낄 수 있다는 조언도 있었고 그걸 반영해서 (취업에 성공했습니다.)]

네덜란드 취업 시장에서는 인기 직종을 무작정 따라가기보다는 자기가 좋아하는 일과 잘할 수 있는 일에 도전하라고, 유진 씨는 당부합니다.
댓글 0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쓰기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