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큰 코리아를 지향하는 YTN KOREAN
닫기
글쓰기
0
"전기차 사고는 싶은데"…막상 못 바꾸는 이유는?
2019-08-25 | 더 큰 코리아
조회 59
글자크기축소
글자크기확대
[앵커]
전 세계 흐름에 발맞춰 우리나라도 전기차 보급에 많은 지원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섣불리 전기차를 구매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어떤 사연인지 이정민 PD가 소개합니다.

[리포터]
매일 차량으로 출퇴근하는 회사원 정영균 씨, 디젤 차량을 이용하는 영균 씨는 요즘 친환경 차량에 관심이 많습니다.

[정영균 / 경유차 이용자 : 제가 하루에 출장을 가게 되면 적게는 100km에서 많게는 180km까지 운행을 하는데 그 구간을 운행하는 동안 디젤차는 매연이나 가스가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하지만 막상 전기차를 구매하자니 현실적인 문제에 부딪힙니다.

보조금을 지원받더라도 전기차를 구매하려면 같은 기종의 내연기관 차량보다 천여만 원을 더 내야 하는 만큼 비용 부담이 적지 않습니다.

불편함 없이 충전소를 이용할 수 있을지도 고민입니다.

[정영균/ 디젤차 이용자 : 제가 (출장) 나가는 파주 같은 곳에도 충전소가 많이 확충돼 있지 않아서 현재 왔다 갔다 하게 되면 중간에 충전하는 경우가 발생하는데 그 충전소에 맞춰서 갈 수 없는 코스가 있다 보니까 주저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영균 씨의 우려는 과연 사실일까.

전기자동차 보급이 대폭 늘어나면서 환경부는 올해 공공 급속충전기 1,800여 기를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실제로 서울 곳곳에 빼곡히 들어선 전기차 충전소, 하지만 경기도 외곽으로 들어서자 충전소는 눈에 띄게 줄어듭니다.

전기차 충전 구역에 불법 주차를 하는 사례도 잇따릅니다.

일반차가 전기차 충전소에 주차할 경우 10만 원의 과태료를 내야 하지만, 단속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입니다.

[이우장/ 전기차 이용자 : 충전을 아예 안 하고 계셨는데도 충전소 지정 자리에 주차해서 충전을 못한 적도 있고요. 충전 중인가 해서 봤는데 아예 코드가 안 꼽혀 있어서 못하고 간 적도 있어요.]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2010년부터 전기차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기 시작했는데요. 우리가 양적 성장에 치중하다 보니 선진국과 비교해서 교육·홍보가 부족했습니다. 충전기를 이용하는 데 시민의식이 떨어지는 경향도 나타났습니다. 보급이 확대되면서 충전기 활용도도 늘어나면서 이런 문제는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올해 말이면, 누적 판매량 10만 대 돌파를 앞둔 우리나라 전기차 시장.

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못지않게 어렵게 구축한 인프라를 제대로 유지하고 성숙한 시민의식을 갖출 땝니다.

YTN 월드 이정민입니다.
댓글 0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쓰기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