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큰 코리아를 지향하는 YTN KOREAN
닫기
글쓰기
0
물놀이 사고, 안전지대는 없다!
2019-11-01 | 해외안전여행정보
조회 39
글자크기축소
글자크기확대
[앵커]
최근 일본과 홍콩 여행이 주춤해지면서 동남아로 여행 가시는 분들이 늘었습니다.

동남아 여행에서 물놀이는 일정의 대부분을 차지하는데요.

사고는 낮은 수심이나 비교적 안전한 숙소수영장에서도 발생한다고 합니다.

이우찬 영사님, 자녀와 부모님을 동반한 가족여행을 하시는 분들이 특히 유념하실 일이 있다고요?

[이우찬/주태국 대한민국 대사관 영사]
네 그렇습니다.

올해 들어 태국 휴양지의 호텔과 콘도 수영장에서 어린이 2명이 물에 빠져 숨진 사고가 발생했는데요.

어린이들이 구명조끼를 입지 않고 수영장 주변에서 놀다 풀에 빠지거나 튜브가 뒤집히면 자칫 인명 사고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어린이에게는 반드시 구명조끼를 입히십시오.

풀장 밖에서도 입히셔야 합니다.

무엇보다 어른의 시야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주의 주고 동선에 예의주시하시기 바랍니다.

나이 드신 고령자와 심혈관 질환이 있는 분들은 온도가 낮은 바닷물을 특히 주의하셔야 합니다.

심장 먼 곳부터 물로 적신 후 체온을 수온에 적응시키고 천천히 입수하십시오.

수심이 얕더라도 절대 방심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앵커]
이정원 사무관님, 바다는 수영장과 달리 예측할 수 없는 위험이 존재하는데요.

가장 주의할 사항을 꼽으라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이정원 / 사무관]
네, 입수하기 전 충분한 준비운동과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음주 수영은 절대 해서는 안 됩니다.

자신의 수영능력을 과신해 먼바다나 파도나 물살이 센 곳으로 홀로 나가지 마십시오.

날씨가 좋지 않거나 바람이 많이 부는 날에는 물놀이를 자제하십시오.

껌을 씹거나 음식물을 입에 넣은 채로 수영하지 마십시오.

기도가 막혀 질식할 위험이 있습니다.

즐거운 여행도 좋지만 안전한 여행이 우선입니다.

동남아 물놀이 여행에서는 필수 안전수칙 꼭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댓글 0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쓰기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