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큰 코리아를 지향하는 YTN KOREAN
닫기
글쓰기
0
국회가 도떼기입니까?
2019-11-05 | 쏙쏙 뉴스말 돋보기
조회 26
글자크기축소
글자크기확대
민생을 위한 법률을 제정하는 국회에서 이렇게 고성이 오가고요.

때로는 욕설 논란도 일어납니다.

그래서 이 말이 자주 나오죠. “여기가 도떼기야!”

그런데 ‘도떼기’는 무슨 뜻이죠?

‘도떼기’는 ‘도거리로 떼다’라는 표현에서 나온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한데 합쳐 몰아치는 일을 뜻하는 ‘도거리’와 물건을 사는 것을 뜻하는 ‘떼다’가 합쳐진 말입니다.

이 말이 줄어서 ‘도떼기’가 되었다는 거죠.

조선시대에는 상인들이 다른 지방에서 온 상인들에게 물건을 돗자리째 떼어 팔았다고 하는데요.

이런 상거래 방식을 ‘돗떼기’라고 표현하다가 ‘도떼기’가 되었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오이소", "보이소", "사이소"

부산 국제시장은 한국전쟁 때 각종 군수품과 밀수품이 거래됐는데요.

수많은 사람들이 몰리면서 정신이 없을 정도로 바쁘고 늘 시끄러웠어요.

여기서 ‘도떼기 시장’이라는 별칭이 붙었다고 유래됐다고 합니다.

간혹 ‘돛대기 시장’이나 ‘돗떼기 시장’으로 알고 있는 경우가 있는데, ‘도떼기 시장’이 바른 표현이고요.

밀수품이 거래되다보니 ‘도떼기 시장’은 불법적인 거래가 이뤄지는 곳이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그 의미가 일반화되면서 ‘시끌벅적한 곳’으로 쓰이고 있습니다.

올 하반기에도 경기가 좋지 않을 거라는 전망이 많은데요.

여야 국회의원들이 ‘도떼기 시장’을 언급하며 싸우는 모습을 보니 그런 생각이 들어요.

‘도떼기 시장’은 지역경제에 활력이 되고 보탬이 되죠.

국회는 ‘도떼기 시장’만큼 일하고 있나요?
댓글 0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쓰기
등록